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2.06.27 [16:04]
칼럼   학술   오피니언   시민기자   Trend / Issue   자유게시판   서울   부산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울산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창원
HOME > 포럼 > 칼럼
부속실 제연설비 부실을 눈감는(?) 관리업체의 현실
박찬우 기자

부속실 제연설비는 건축법 시행령35조 제2항 및 제3항에서 건축물의 11층 이상(공동주택의 경우 16층 이상) 또는 지하3층 이하의 층과 비상용승강기 승강장에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특별피난계단의 계단실 및 부속실은 화재 시 피난통로로, 여기에 제연설비를 설치하여 피난로 및 피난공간의 안전성을 확보하여 인명안전 뿐만 아니라 소방관의 소화·구조 활동을 원활하게 해주게 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소방당국은
1994년 부속실 제연설비를 도입한 후 이 설비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소방기술사가 설계와 감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는 특별피난계단의 계단실 및 부속실 제연설비 화재안전기준
(NFSC501A) 25조에 의한 T.A.B(Testing, Adjusting and Balancing) 업무를 시행 하고 있다.

TAB 업무라 함은 건축물 신축 시부터 설계도서를 검토하고 건축공사 종료 시점에서 특별피난계단의 계단실 및 부속실 제연설비 화재안전기준에 의거 풍량과 풍속, 차압 등을 측정 또는 조정해 제연설비가 적합한 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TAB업무까지 감리자의 영향으로 소방기술사가 주축이 된 TAB업자들이 주축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준공된 현장의 실태를 보면 대다수가 감리와 TAB가 제대로 실시되지 않아 계단실이 화재로부터 대피로 역할을 못하는 부실덩어리 제연설비를 그대로 국민이 떠안고 있음을 소방당국은 익히 알고 있을 정도이고 본지도 이러한 실태를 수차례 보도한 바 있다.


이러한 건축물은 준공 이후에는 당연히 소방관리업체로 부터 1년에 2회 작동기능점검과 종합정밀점검을 받도록 의무화하여 관리중이다.

그런데 이러한 부실 제연설비를 자체점검에서 지적하지 못하는 근본적인 이유와, 이에 대한 대책을 다음과 같이 취재하여 보도코자 한다.


첫째, 관리업체의 점검은 외관 위주의 점검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관리업체의 법적 점검은 점검표에 의한 점검일 뿐이므로 점검 항목 이외의 사항은 굳이 시간과 노력을 들여 점검할 사항이 아니다.


둘째, 시설의 정상 작동여부에 대한 점검이다.

따라서 점검방법은 1)옥내의 화재감지기를 작동시킨 후, 2) 급기댐퍼의 작동(그릴개방) 확인, 3)급기휀의 기동 확인, 4)전층의 급기댐퍼 그릴 개방 확인이다.

그리고 수동기동장치와 제어반과 비상전원 점검 수준이다.


셋째, TAB와 관련된 여러 가지 측정해야 할 차압, 출입문 개방력, 방연 풍속은 자체 점검과 무관하고, 이를 시험할 현장 여건도 도와주지 않는다.


그 이유는 1)모든 승강기는 운행 정지되어야 하고 2)모든 계단실 및 부속실의 출입문 닫힘 상태 유지해야 하며3)거주자의 출입을 제한해야 한다.

점검 시 승강기 운행 또는 다른 층의 출입문이 개방 등으로 설계 시 반영된 차압과 폐쇄력 및 방연풍속의 기본 값과 측정값이 다르게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법적 자체점검은 주어진 시간과 저가 용역비를 가지고 타 소방설비도 함께 점검해야하므로 제연설비를 보다 정밀하게 점검하기는 불가능하다.


위와 같이 관리업체의 법적점검으로는 단 시간 내에 제연 관련 설비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점검에 불과하다

건축 착공 설계도서 검토부터 준공 시 까지 실시하는 기존 T.A.B 처럼 방연풍속, 차압, 개방력 등을 측정할 수 없기 때문에 설계부터 감리/T.A.B 이르는 원초적인 부실 문제를 점검 시 지적할 수 있는 입장이 전혀 아니라고 본다.


부속실 제연설비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준공 TAB업자가 아닌, 제3자인 점검업체가 준공 후 TAB를 통해서 충분히 점검하여 개선이 이뤄지도록 하여 TAB 이후 부실 제연설비 발생 시 점검업체에도 처벌 규정을 마련하는 등 제도개선이 절실하다.


건물 준공 당시 부속실 제연설비가 정상적으로 설치되었다 하더라도 출입문 상태, 자동폐쇄장치 및 자동차압급기댐퍼의 성능이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성능이 저하 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T.A.B가 필요하다.


따라서 준공 후 외관 점검이 아닌 성능 점검의 주가 되는 최소 3년에 1회 이상 T.A.B를 실시하여 화재 시 국민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본다

기사입력: 2022/03/21 [09:26]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부속실 제연설비 ] 부속실 제연설비 부실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박찬우 기자 2022/03/24/
[부속실 제연설비 ] 부속실 제연설비 부실을 눈감는(?) 관리업체의 현실 박찬우 기자 2022/03/21/
[부속실 제연설비 ] 부속실 제연설비 관련 KFI 성능인증 제도 무엇이 문제인가? 박찬우 기자 2021/10/2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2023년도부터 소방공무원 채용시험 바뀐다 / 박찬우 기자
소방시설 점검 결과보고서 제출기간 개선한다 / 박찬우 기자
2022년 초중고 학생 교육급여와 교육비, 지금 신청하세요! / 장택승 기자
국민권익위, “아파트 다용도실 에어컨 실외기 열기로 인한 화재 우려” 집단민원 조정 착수 / 박찬우 기자
자동확산소화기의 실체도 모르는 소방당국 / 박찬우 기자
㈜에센루, 영·유아용 치아발육기 환불조치(리콜) 실시 / 세이프코리아뉴스
반복되는 전동킥보드 배터리 폭발사고, 예방책은? / 세이프코리아뉴스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경기 수원소방서, 경기도 화재감식 경연대회 ‘최우수상’ 영예 / 경기수원 김강룡 기자
첨벙, 캠핑, 건강, 사진 등 주제별 ‘여름 섬’으로 특별한 휴가 떠나요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함께하는사람들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임천 2길 13-1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강원, 아 00272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