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1.04.13 [16:29]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신장암’ 투병 소방공무원, 공무상 재해 첫 인정
유해물질 노출가능성 등 특수질병 전문조사 결과 공무상 요양 승인
박찬우 기자

신장암으로 투병 중인 소방공무원처음으로 공무상 요양을 인정받았다.


인사혁신처7일 열린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에서 소방관 3에 대해 공무상 요양(공상)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28년간 소방관으로 근무하며 화재진압과 소방차 운전, 구조, 화재조사 등의 업무를 수행해 온 ㄱ 소방관과 약 31년간 화재진압 및 119특수구조등의 업무를 수행한 ㄴ 소방관, 30년간 화재진압과 소방차 운전, 센터장으로 화재지휘를 한 ㄷ 소방관 등이다.

 

신장은 신장의 실질(소변을 만드는 세포들이 모여 있는 부분)에서 세포암이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그동안 뚜렷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아 공상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하지만 소방관의 특수 근무환경으로 인한 유해 물질(비소, 벤젠, 드뮴, 트리클로로에틸렌 등) 노출 가능성이 높다는 특수질병 전문조사 결과에 따라, 화재진압·구조 등의 업무수행과 재해 인과관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에 공상으로 처음 인정됐다.

 

현재 인사처는 희귀암 등 특수질병에 걸린 경우, 재해를 입은 공무원이 업무 관련성 여부를 직접 입증해야 하는 부담을 완화하기 위특수질병 전문조사제를 운영 중이다.


인사처가 전문기관에 자문을 의뢰해 인과관계를 조사하며,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는 이에 대한 조사결과 등을 토대로 공상 여부를 결정한다.

 

공상은 2018년 제정된 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공무원이 재직 공무로 부상을 당하거나 질병에 걸리는 경우 등에 한해 인정되며, 인정기간 동안의 요양 및 재활 비용지급된다.

 

이현옥 재해보상심사담당관각종 재난현장에서 국민을 위해 봉사헌신하다 재해를 입은 분들을 접할 때 매우 안타깝다.”면서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 특수질병 전문조사제를 도입했는데 이번 요양 승인이 신장암 투병 소방공무원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됐으면좋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4/08 [11:45]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투병 소방공무원] ‘신장암’ 투병 소방공무원, 공무상 재해 첫 인정 박찬우 기자 2021/04/08/
[투병 소방공무원] ‘혈관육종’ 투병 소방공무원, 공무상 재해 첫 인정 박찬우 기자 2020/09/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CO2소화기 사용에 대한 적응성 오해와 부적정한 장소 사용 / 이택구 소방기술사
소방ㆍ안전 전문가들 국토교통부 규탄 성명 발표 / 박찬우 기자
허위성적서 발급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시험인증 신뢰성 강화한다 / 세이프코리아뉴스
‘신장암’ 투병 소방공무원, 공무상 재해 첫 인정 / 박찬우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자동확산소화기의 실체도 모르는 소방당국 / 박찬우 기자
교과부, 연구실 안전표어․포스터 공모결과 발표 / 문기환 기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 맹동면행정복지센터 2021년도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실시 / 세이프코리아뉴스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이젠 방화댐퍼의 작동방식 제대로 하자 / 이택구 소방기술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