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1.03.03 [14:58]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미국에서 날아온 56년 전 미군 소방관 사진
전직 주한미군 소방관의 딸이 아버지에 대한 존경과 그리움을 담은 사진 보내와
박찬우 기자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1964년 주한 미군 소방관으로 대구에서 2년 동안 근무했던 페이 쉘라(Fay Shalla, 2020년 작고, 남) 씨의 당시 근무 사진 10장을 입수해 공개했다.

소방청은 페이 쉘라 씨의 딸인 크리스티 쉘라(Kristi Shalla, 여, 45세)*가 보내준 사진이라고 밝히고 전자우편으로 보내온 사연에는 올해 초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애틋한 사랑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
1964~65년 함께 일했던 한국인 소방관 동료들 만나고 싶지만 찾을 수 없어 아쉬워

- 소방청, 사진 공개하고 당시의 소방대 동료나 어린이 친구들 찾을 수 있도록 돕기로


* 스마트시티 건설과 관련된 컨설턴트로 한국의 기관과도 일을 함께하는 경우가 있어 한국을 여러 번 방문했으며 현재 워싱턴DC에 거주하고 있음

사진의 주인공인 페이 쉘라 씨는 네브래스카주에서 소방관으로 일하다가 미 육군에 입대한 다음 1964년 대구 미군기지에 배치되어 소방관으로 일했으며 1965년 네브래스카로 돌아가 다시 소방관으로 일을 했다.

사진을 보내온 크리스티 쉘라 씨는 자신의 선친을 모험을 좋아하는 정직한 분이셨고 독서광이자 평생 학습을 게을리하지 않은 부지런한 분이었다고 회고했다.

제대군인원호(GI Bill) 사업으로 군 제대 후 대학에 입학해 역사학을 전공하고 1971년에 학위를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아버지는 대구에서 한국인 동료들과 현장에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던 경험을 비롯해 2년 동안의 한국 생활을 늘 그리워했으며 한국 어린이들과의 즐거웠던 추억*을 가족들에게 자주 들려줬다고 했다.

크리스티 쉘라 씨에 의하면 아이들을 유난히 좋아하고 어려운 사람을 돕는데 앞장섰던 아버지는 1966년 허리가 아파 소방관을 퇴직한 후에 농무부(USDA) 식품영양국에서 푸드 스탬프(Food Stamp)* 지급을 승인하는 업무 등을 했다고 하였다.

2000년까지 공무원으로 일을 하다가 퇴직했으며 올해 초 별세했는데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한국에서 소방관으로 일했던 당시의 사진을 발견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것이라고 했다.

* 당시 미군기지 주변에 살던 어린이들과 친하게 지내면서 어린이들이 말했던 아이스께끼(ice-cakie)라는 단어를 가족들이 기억하고 있을 만큼 어린이들 이야기를 자주 했으며 좋아했다고 함

아울러 크리스티 쉘라 씨는 아버지 생전에 그토록 그리워하고 사랑했던 한국과 당시에 함께 근무했던 한국인 동료들을 만나 볼 수 있기를 원해 수소문을 했었지만 찾을 수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소방청 관계자는 당시의 한국인 동료들이 80대 이상의 고령이 되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생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언론은 물론 미8군 소방대의 협조를 얻어 사진 속의 사람들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는 해방 이후 미군정기에 미국의 소방장비와 시스템이 들어오기 시작했으며 주한 미8군의 각 지역 캠프마다 설치된 소방대는 우리나라 현대 소방발전사에서 긴밀한 관련이 있다. 

미군정기는 일제강점기 일본식 시스템으로 운영되던 소방이 서양식 제도와 장비를 도입하는데 전환점이 되었고 한국 소방이 선진화된 소방문물을 받아들이는 창구가 되기도 했다.

당시 미군 부대 내의 소방대는 화재가 나면 지원 출동을 했을 뿐만 아니라 현재도 상호 간 협약을 통해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활동을 하고 있다. 

1977년 9월 14일에는 서울 남대문시장 대형화재에 출동했던 미8군 용산소방대 이재곤 부대장이 순직하는 사고도 있었다.

 

 

 

1964~65년도 대구 미군 소방대 소속 페이 쉘라 씨 관련 사진

 

 
 ▲ 사진 속 주인공인 생전의 페이 쉘라 씨(오른쪽)와 사진을 보내온 크리스티 쉘라 씨(왼쪽)
 
 ▲ 한국인 동료와 한옥 화재진압 중인 페이 쉘라씨(왼쪽)
 
 ▲ 한국인 동료들과 훈련을 하고 있는 페이 쉘라씨(맨 오른쪽)
 
 ▲ 1964년경 대구 시내에서 발생한 화재
 
 ▲ 화재진압 중인 미군 소방대원들
 
 ▲ 화재진압 중인 미군 소방대원들
   (미군부대 소속 한국인 소방관의 헬멧에 ‘USA FD’표시가 있음)
 
 ▲ 미군 소방대 차고(간판이 ‘왜관’으로 표시됨)
 
 ▲ 미군 소방대 소방차
 
 ▲ 미군 소방대의 소방차(번호판이‘경북 관 144’임)
 
 ▲ 생전에 페이 쉘라씨가 만나고 싶어 했던 한국인 동료들
 
 ▲ 생전에 페이 쉘라씨가 만나고 싶어 했던 한국인 동료들
기사입력: 2020/11/17 [12:17]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미군 소방관 사진] 미국에서 날아온 56년 전 미군 소방관 사진 박찬우 기자 2020/11/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소방청, 위험물시설 자체안전관리역량 강화 추진 / 박찬우 기자
재난현장에서 헌신한 의인에 대한 예우 높인다 / 박찬우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국민이 뽑은 희망의 주인공 38명, 국민추천포상 수상 / 박찬우 기자
경찰, 침입 강·절도와 생활 주변 폭력 집중단속 나선다 / 박찬우 기자
식약청! 해외인터넷 판매 성기능개선 제품 주의 경보! / 박찬우 기자
CO2소화기 사용에 대한 적응성 오해와 부적정한 장소 사용 / 이택구 소방기술사
경기 수원남부소방서, 2020년 구급활동 통계분석 발표 / 경기 수원남부 이대희 기자
부산 금정소방서, 혁신시제품 무선통신보조설비 “전국 최초” 설치 / 부산 금정 서원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