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0.09.27 [18:04]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긴급하지 않은 119신고는 자제해주세요
소방청, 태풍 하이선 북상에 따라 119신고 접수대 최대 가동 중
박찬우 기자

소방청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9시경 부산 동쪽 약 80km 부근 해상을 지나 동해를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 대비와 상황관리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직접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지역에 인명과 시설물 피해가 생기면서 119신고가 폭주하면 접수가 지연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긴급한 상황이 아니거나 단순한 문의 전화는 119신고를 자제해주기를 당부했다.


실제로 지난 3일 오전 1시경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부산에 상륙했을 당시 부산소방본부 상황실에는 1시간 만에 3428건의 119신고가 들어왔다.


이런 상황을 미리 예상하고 평상시 22대로 운영하는 119신고전화 접수대를 3배 이상 증설한 67대로 운영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평소 대비 56배나 증가한 119신고를 모두 처리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내리면 여러 가지 피해가 속출하게 된다. 산사태나 시설물 붕괴와 같은 대형사고는 물론이고 가옥의 침수, 가로수 전도, 간판 낙하 등과 같이 크고 작은 사고가 동시에 여러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소방의 도움을 요청하는 119신고가 폭주하는 것이다.


119신고가 급증하면 소방 상황실의 모든 전화가 통화 중 상태가 되고, 이때 119신고를 하면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안내만 나올 뿐이다. 접수요원이 앞선 통화를 마치면 ARS 대기상태에서 바로 통화가 연결되지만 평소보다 119신고 접수와 소방대의 출동이 늦어지는 것이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119신고 폭주에 대비해 가용할 수 있는 비상요원을 투입해 신고 접수대를 최대한으로 증설하고 경찰 등에서 들어오는 공동대응 요청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119신고를 모두 한 번에 접수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여러 곳에서 동시에 출동 요청이 들어오면 편성할 수 있는 소방력이 한계에 이르기 때문에 출동 지연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소방청 관계자는 말했다.


평상시에는 119신고 전화가 현장정보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태풍과 같이 전화신고가 폭주하는 상황에서는 인명안전과 직접 관련성이 없는 사고나 단순 문의사항*은 우선 관련 기관에 전화해 줄 것도 당부했다. 그래야 긴급한 신고전화를 지체없이 받을 수 있고 현장에 소방력을 출동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 자제를 당부하는 119신고 예시 유형

 

- 현수막이 찢어져 펄럭거리고 있어요


- 자동차 위에 나뭇가지가 떨어져 있어요


- 공원에 가로수가 넘어져 있어요


- 천장에서 빗물이 새고 있어요


- 태풍이 언제쯤이나 지나갈까요?


- 비가 몇 mm나 더 올까요?

 

한편 소방청은 119신고 폭주 시에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황실의 비상접수대 증설과 함께 차세대 긴급신고표준시스템을 개발해 폭주 상황이 발생하면 중앙이나 인접 시도에서 공동 대응하는 방안 등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9/07 [16:39]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소화기 내용연한 제도 유감 / 주)케이엔에이트레이딩 대표 민용기
대규모 복합건축물, 제연설비 중 유입공기배출댐퍼 소방법 무시하고 설치 / 박찬우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분리발주제도 흔드는 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안 철회 / 세이프코리아뉴스
자동확산소화기의 실체도 모르는 소방당국 / 박찬우 기자
이젠 방화댐퍼의 작동방식 제대로 하자 / 이택구 소방기술사
가구, 장난감, 조명기구 등 51개 제품 리콜 명령 / 세이프코리아뉴스
불합리한 소방제도 개선을 위해 소방시설법령 개정·시행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