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0.08.11 [21:02]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폐기물 늘리는 과대포장 안돼요…설 연휴 앞서 집중점검
1월 13일부터 1월 24일까지 전국 지자체에서 일제히 단속
세이프코리아뉴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설 연휴를 앞두고 과대포장으로 인한 자원의 낭비를 막기 위해 전국 17개 시 도에서 과대포장을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전국 유통매장을 중심으로 113일부터 124까지 실시되며, 포장기준을 위반하여 제품을 제조·수입한 자에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대포장 과태료: 1차 위반 100만 원, 2차 위반 200만 원, 3차 위반 300만 원


전국 지자체에서는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포장횟수가 과도하거나 제품 크기에 비해 포장이 지나친 제품에 대해서 포장검사 명령을 내려, 위반여부를 판단한다.


특히,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1차 식품, 가공식품, 주류 등의 선물세트(종합제품)는 포장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 비율 25% 이하의 포장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 종합제품 : 1차식품, 가공식품, 음료, 주류, 제과류, 건강기능식품, 화장품류,세제류, 신변잡화류 등이 해당


지난해 추석 명절 전(828일부터 2주간) 전국 17개 시 도에서는 9,447건을 점검하고 이 중 837건을 검사하여 위반여부를 판단한 결과, 포장기준을 위반한 제품은 62(포장검사 건수 대비 7.4%)으로 6,49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위반제품 중 종합제품은 19(30.6%)이고 단위제품은 43(69.4%). 제품 종류별로는 화장품류 20(32.3%), 완구·인형류 13(21.0%), 가공식품 11(17.7%), 기타 18(29%)등이 적발된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자원 순환사회 구축을 위해서는 자원을 절약하고, 불필요한 폐기물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포장폐기물 감량을 위해 포장재 제조·수입업체 스스로도 환경친화적인 포장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1/13 [10:21]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과대포장] 폐기물 늘리는 과대포장 안돼요…설 연휴 앞서 집중점검 세이프코리아뉴스 2020/01/13/
[과대포장] 추석 연휴 앞두고 과대포장 집중 점검한다 세이프코리아뉴스 2019/08/27/
[과대포장] 추석 연휴 앞두고 과대포장 집중 점검한다 이학면 기자 2018/09/10/
[과대포장] 환경부, 제품 과대포장 집중단속 결과, 70개 업체 과태료 처분 세이프코리아뉴스 2015/04/3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안전보건공단, 화재‧폭발 예방설비 비용 100% 지원 / 세이프코리아뉴스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소방공무원 근속승진 소방경까지 확대 및 근속승진 소요년수 단축 / 박찬우 기자
식약청! 해외인터넷 판매 성기능개선 제품 주의 경보! / 박찬우 기자
아파트 대피공간, 기준개선 필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