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0.01.23 [11:03]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작은 방심도 위험, 주택화재 주의하세요!
주간(1.12.~1.18.) 안전사고 주의보
박찬우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1월은 주택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로 화재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최근 5년(‘14~’18, 합계)간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57,750건이며, 4,976명의 인명피해(사망 948명, 부상 4,028명)가 발생하였다.

1월의 주택화재는 6,005건(전체 주택화재 대비 10.4%), 인명피해는 740명(사망 145명, 부상 595명, 전체 인명피해 대비 15%)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주택 유형별로 살펴보면 단독주택이 화재건수(3,625건, 60%)는 물론이고, 사망자도 83명(57%)으로 가장 많았다.

※ ‘20.01.03. 충북 영동군 단독주택에서 화재 발생(사망 1명)‘20.01.05. 경기 부천시 단독주택에서 화재 발생(사망 2명)


최근 5년(‘14~’18, 합계)간 주택(공동, 단독, 기타) 화재 현황

 
 <1월 주택유형별>

[출처:국가화재정보시스템]


1월 주택화재의 주된 원인은 부주의가 3,252건(54%)으로 가장 많고, 접촉 불량 등 전기적 요인 1,290건(21%), 과열 등 기계적 요인 503건(8%) 순이다.

부주의(3,252건)로 인한 화재를 자세히 분석해 보면, 음식물 조리중 846건(26%), 화원(불씨‧불꽃)방치 810건(25%), 담배꽁초 552건(17%), 가연물 근접방치 467건(14%) 순이다.

특히, 1월에는 화원(불씨‧불꽃)방치와 가연물 근접방치로 인한 화재가 다른 때보다 높았다.

※화재비율: 화원방치(1월 25%, 연간 16%), 가연물 근접방치(1월 14%, 연간 8%)


최근 5년(‘14~’18, 합계)간 1월 원인별 화재 현황

 

[출처:국가화재정보시스템]


또한, 화재 발생 시간대를 살펴보면 12시(351건, 5.8%)와 15시(359건, 6.0%) 전후로 가장 많았다.


최근 5년(‘14~’18, 합계)간 1월 시간대별 주택화재 현황

 

[출처:국가화재정보시스템]


부주의로 등으로 인한 주택화재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단독주택은 소방시설이 갖추어진 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달리 화재 발생에 취약하므로 화재 시 경보음이 울리는 주택화재경보기(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고 소화기 등을 구비하도록 한다.

※‘18.01.08. 경기 평택시 연립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자리를 비운 사이 화재가 발생했으나 주방에 설치된 주택화재경보기가 작동되면서 초기 진화

‘18.01.31. 제주시 한림읍 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자리를 비운 사이 화재가 발생했으나 집안에 설치된 주택화재경보기가 작동되면서 초기 진화

 주택화재경보기 설치방법  설치기준
 
 

[출처: 소방청]


또한, 음식물을 조리하거나 빨래를 삶을 때는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하고, 절대 자리를 비우지 않는다.

특히, 기름을 이용한 음식 조리 중에 불이 났을 때 물을 부으면 오히려 위험하니 소화기를 사용하고, 없을 때는 물기를 짜낸 행주나 수건 등으로 덮어 초기진화 한다.

또한, 가족들과 화재 상황에 대비하여 비상구 위치 등을 고려한 안전한 대피방법과 소화기 사용법 등에 대해 미리 알아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겨울에는 추운 날씨 등으로 실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다보니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높다.”며 “특히, 주택화재는 사소한 부주의로 인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집 안에서의 화기 취급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참고. 최근 5년(‘14~’18)간 주택화재 발생 현황


화재()

합 계

1

2

3

4

5

6

7

8

9

10

11

12

합 계

57,750

6,005

5,351

5,308

4,641

4,706

3,931

4,371

4,408

4,137

4,555

4,597

5,740

단독주택

31,401

3625

3263

3094

2570

2492

1968

2048

2095

2023

2285

2614

3324

공동주택

24,085

2124

1835

1966

1871

2035

1828

2201

2181

1997

2105

1794

2148

기 타

2,264

256

253

248

200

179

135

122

132

117

165

189

268

사망()

합 계

1

2

3

4

5

6

7

8

9

10

11

12

합 계

948

145

96

99

88

62

47

41

51

55

76

75

113

단독주택

619

83

65

68

58

46

28

26

35

34

48

50

78

공동주택

285

58

28

27

25

13

16

15

13

16

22

21

31

기 타

44

4

3

4

5

3

3

0

3

5

6

4

4

부상()

합 계

1

2

3

4

5

6

7

8

9

10

11

12

합 계

4,028

595

318

345

328

357

292

265

248

299

317

291

373

단독주택

1,885

261

164

182

162

167

119

108

117

132

151

134

188

공동주택

1,996

320

143

141

156

173

164

151

129

155

156

150

158

기 타

147

14

11

22

10

17

9

6

2

12

10

7

27

기사입력: 2020/01/09 [20:09]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주간(1.12.~1.18.) 안전사고 주의보] 작은 방심도 위험, 주택화재 주의하세요! 박찬우 기자 2020/01/0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내용, 일일섭취량을 확인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할로겐화합물 가압식시스템과 IG-541 200bar 시스템이 폭발물? / 박찬우 기자
해외에서 휴대폰 분실 시 이렇게 대처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소방공무원 근속승진 소방경까지 확대 및 근속승진 소요년수 단축 / 박찬우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소방배관 내진설비 4방향 버팀대 설치 위치에 대한 심각성 / 이택구 한국화재소방학회 부회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