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9.11.13 [23:03]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소방서는 언제 처음 생겼을까? 600년 소방역사 돌아본 이색 전시회 열려
국가기록원·소방청 「소방 600년,금화군·소방수·소방관」 전시개최
박찬우 기자

국내 최초의 소방서는 언제 생겼을까?, 옛날에는 불을 어떻게 껐을까?, 소방관들의 모습은 어떻게 변했을까?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을 구할 수 있는 이색전시회가 열린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과 소방청115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 소방 600, 금화군·소방수·소방관이라는 제목의 전시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제 57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우리 나라 소방의 역사를 살펴보고 소방관의 헌신과 희생, 노고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화군·소방수·소방관은 시대별로 소방관을 지칭하는 명칭이다. 획의도에 맞게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소방정책의 변화와 소방관 활동을 볼 수 있는 국가기록원 소장 기록물과 소방청 소장 행정유물 약 100점이 전시된다.


주요 전시물을 살펴보면 먼저 세종실록 1031권이 전시된다. 실록에는 한성부 대화재를 계기로 도성안에 금화도감(禁火都監)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국가기록원은 화재를 관리하는 독자적 기구가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금화도감을 우리나라의 첫 소방서라고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908년 소방수 복제 관련 예규와 1949년 관보 제169호도 전시돼 있는데 두 자료를 통해 1908년 소방수와 1949년 소방관의 복장 변화를 비교해 볼 수 있다.


이밖에 대연각호텔 화재, 성수대교와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 지하철화재 등 1970년대 이후 발생한 대형 재난사건 당시 소방관들의 활동을 담은 사진과 사건 관련 기록물도 볼 수 있다.


전시회에서는 또, 201810월 강원도 홍천 주택화재 시 불길에 녹아내린 소방관의 헬멧, 20194월 강원도 산불 당시 타다 남은 소나무 재난 상황을 생생히 느낄 수 있는 현장감 높은 박물도 전시된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 소방의 역사를 되짚어보고, 소방관들의 희생과 노고를 다시 한 번 느껴볼 수 있는 전시회라며 기록을 통해 24시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들의 발자취를 되새기고, 안전의 중요성과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오후 5시까지며 입장료는 무료다.


< 개막식 >


일시 : 2019. 11. 5.() 오후 23


장소 : 보라매안전체험관(서울 동작구 여의대방로 2033)


참석 : 기록학계, 소방관련 인사 등 100여명 참석 예정


내용 : 축사, 테이프 커팅, 전시 관람 등

기사입력: 2019/11/04 [17:21]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600년 소방역사 ] 소방서는 언제 처음 생겼을까? 600년 소방역사 돌아본 이색 전시회 열려 박찬우 기자 2019/11/0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해외에서 휴대폰 분실 시 이렇게 대처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말똥게, 선인장 등 제14회 세밀화 공모전 수상작 발표 / 세이프코리아뉴스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내용, 일일섭취량을 확인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소방배관 내진설비 4방향 버팀대 설치 위치에 대한 심각성 / 이택구 한국화재소방학회 부회장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