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9.11.13 [23:03]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밀물-썰물 경고방송으로 해안국립공원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
밀물시간을 사전에 알려 해안출입으로 인한 고립·익수 사고 예방
세이프코리아뉴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에 올해 9월부터 시범 설치한 밀물-썰물(조석) 위험 경보시설을 내년 상반기부터 근처 채석강을 비롯해 태안해안국립공원 학암포 및 바람아래 해변 등 3곳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밀물-썰물위험 경보시설이란 갯벌에 출입 했다가 밀물 시간을 놓쳐 바닷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밀물시작 시간부터 30분 간격으로 4회 경보방송을 자동으로 안내한


서해안의 만조와 간조는 통상 하루에 2번 주기적으로 발생하며, 조수간만의 차이가 가장 클 때는 보름달이 뜨는 사리(15일 주기)’ 때이며 하섬의 경우 최대 7m에 이른다.


조수 간만의 차이: 밀물이 되어 바닷물이 가장 높아졌을 때를 만조’, 썰물이 되어 바닷물의 높이가 가장 낮아졌을 때를 간조라고 하고 이때의 높이 차이를조수 간만의 차이라고 부름


최근 3년간(2017~2019) 해안국립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고립·익수사고는 11건으로 그 중에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는 지역주민이 어업 활동 등의 이유로 바닷가에 자주 출입하는 지역으로 실제로 지난해 7월과 9월 남성 2명이 물에 빠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하섬 일대에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2대를 시범 설치 했다.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밀물이 시작되는 시각 2시간 전 후에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문자전광판을 활용하여 사전에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밖에 생명섬, 부표 등 안전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하여 안전사고 예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생명섬: 하섬일원 갯골을 따라 설치한 야간식별 및 긴급대피가 가능한 소형 부잔교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썰물 때 갯벌에 들어갈 때에는 반드시 밀물 시간을 확인하여 바닷물이 들어오기 전에 갯벌을 벗어나야 고립 등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라고밝혔다.

기사입력: 2019/11/04 [16:52]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밀물 썰물 경고방송] 밀물-썰물 경고방송으로 해안국립공원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 세이프코리아뉴스 2019/11/0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해외에서 휴대폰 분실 시 이렇게 대처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말똥게, 선인장 등 제14회 세밀화 공모전 수상작 발표 / 세이프코리아뉴스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내용, 일일섭취량을 확인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소방배관 내진설비 4방향 버팀대 설치 위치에 대한 심각성 / 이택구 한국화재소방학회 부회장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