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9.09.19 [17:03]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2020년부터 연안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의무화
해수부, 구명뗏목 작동줄 길이 등 연안선박 구명설비 기준 강화
박찬우 기자

해양수산부는 연안에서 항해하는 선박에서의 인명 안전을 위해 구명조끼, 구명뗏목 등 연안선박의 구명설비 기준을 강화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위해 선박구명설비기준소형선박(길이 12m 미만)의 구조 및 설비기준을 개정하여 531일 고시하였다.


최근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여객선에 성인 및 어린이용 구명조끼만 비치되어 있어 유아의 경우 구명조끼가 헐거워 벗겨지거나 착용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 연안여객선 이용객(전체) : (2007) 1,263만 명 (2017) 1,690만 명


- 도서민을 제외한 관광 목적의 일반이용객: (2007) 899만 명 (2017)1,319만 명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준 개정을 통해 연안여객선(유람선 포함)최소 여객정원 2.5% 이상의 유아용 구명조끼를 추가로 비치하도록 의무화*하여, 비상 시 유아의 안전 확보를 위해 활용되도록 할 예정이다.

 

* 국제여객선의 경우 2010년부터 의무화하고 있음


기 준

유아

어린이

성인

몸무게

15kg 미만

15 43kg

43kg 이상

100cm 미만

100 155cm

155cm 이상

[구명조끼 비치 기준]


또한, 연안선박용 구명뗏목의 팽창을 위한 작동줄*(페인터)의 길이가 국제항해 대형선박 기준의 길이와 같아, 비상 시 작동줄이 모두 풀리는 시간이 소요되어 구명뗏목의 팽창이 지연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 선박과 구명뗏목을 연결한 줄로, 작동줄이 모두 풀어지거나(자동작동) 잡아당기면(수동작동) 구명뗏목이 팽창(작동)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준 개정을 통해 500톤 미만 연안선박의 구명뗏목 작동줄 길이를 기존 최대 45m에서 15m로 조정하여, 구명뗏목이 신속하게 작동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구명뗏목 작동줄 길이 기준은 고시 발효일인 2019531일부터 적용되며,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의무화는 연안여객선사 및 구명조끼 조업체 등의 준비기간을 고려하여 20201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연안선박 구명설비 기준 강화를 통해 연안여객선을 이용하는 일반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해양활동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6/04 [15:52]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연안선박 구명설비 ] 2020년부터 연안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의무화 박찬우 기자 2019/06/0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해외에서 휴대폰 분실 시 이렇게 대처하세요! / 세이프코리아뉴스
2019 국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하도록 문재인정부에 바래본다 / 박찬우 발행인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4인가구 소득 211만원까지 기초생활수급자 된다 / 김쥬니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소방청, 여성소방공무원 복지시책 확대 / 박찬우 기자
문 여는 병원·약국 정보는 119로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